여러분! 여러분도 사진 좋아하시나요? 📸


아름다운 순간을 포착하는 사진예술,

국내외 적으로 다양한 사진전들의 소식이 들려오고 있는데요.


하지만, 현실의 있는 그대로를 포착하는 사진이

과거에는 '자동기계'라는 말로 예술로서 인정받지 못했다는 것 아시나요?



오늘의 <아트아트 아트레터> 에서는

사진이 예술로 처음 인정 받은 사건에 대해 알아봅시다! 😉




*

동화 <행복한 왕자>의 저자

오스카 와일드의 초상사진




19세기초, 당시 사람들에게 너무나도 신기했던 사진기가 발명되며,

더 이상 실재를 재현하는 미술은 사람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나기 시작했습니다.


점점 더욱 아름다운 사진을 찍으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며, 사진을 예술로서 비판하는 사람들도 생겨났어요.

회화와 달리 사진은 셔터를 누르는 순간 저절로 이미지를 복사하기 때문에 큰 노력이 필요치 않고,

특별한 기술을 연마하지 않아도 작동법만 알면 누구나 찍을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지요😤



오스카 와일드 초상사진. (출처=구글검색 / 2022)


또한, 19세기 미국에서는 사진이 저작물성이 있는지에 관한 논란도 많았어요.

긴 논란 끝에 미국 법원은 사진작가 사로니(Sarony)가 찍은

<행복한 왕자>의 저자, 스카와일드의 초상사진의 저작물성을 인정함으로써

사진의 저작물성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습니다✌️

사진가가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피사체의 구조를 잡고, 시간대와 장소를 설정하는 노력을 하고,

여기에 더해 셔터스피드, 감도(ISO) 등을 설정함으로써 사진가가 의도하는 사진을 촬영하는데요.

이것이 미국 연방대법원에서 사진의 저작물성을 했던 이유입니다😎


사로니는 미국 법령에서 예술 작품임을 증명을 받기 위해

모델과 배경, 소품, 조명까지 연출을 통해 입증했다고 하지요.


*

사진은 너무나도

예술이야!




프랑스 영화평론가 바쟁은 진에는 사람들이 간과한 특별한 무언가가 있다고 말합니다.

영화도 근본적으로 연속 사진이기 때문에 사진의 그 특별한 무언가가 영화의 특별함을 만든다는 것이지요.



화가가 꽃을 보고 그릴 때도, 자신이 알고 있는 이미지를 떠올리며 눈앞의 꽃을 그립니다.

그렇기 때문에 눈앞에 있는 그 꽃 만의 모습을 놓치기 마련이지요.


사진에서는 주관이 배제됩니다.

인간의 눈이 볼 수 없었던 세상의 모습과 질서를 보여주고요.


사진은 선입견의 장막을 걷어내고 현실의 모습을 보여주는 예술입니다 📸 📸





+

사진전을 추천해줄게!



이제 사진예술에 대해 알았으니,

사진전을 보러 가볼까요?



[얼리버드] WATSON, THE MAESTRO-알버트 왓슨 사진전




사진전 하나를 추천드립니다😉

전시를 보시면서 저희 ARTART의 아트레터를 기억해주세요✨





우리의 Art Story, ARTART

이용약관    개인정보처리방침    사업자정보확인

고객문의 help.artart@gmail.com
제휴제안 main.artart@gmail.com

고객센터: 010-9519-3235


모든 결제에 대한 책임과 배송,교환,환불 민원등의 처리는 (주)아트아트에서 진행합니다. 


주식회사 아트아트(ARTART) | 대표자명: 공동대표 김성필, 박문석 | 사업자등록번호: 329-88-02697 |   통신판매업신고번호: 2022-서울성동-02052
서울시 성동구 아차산로 73 (주)성음 빌딩 | 입금계좌: 기업은행 218-098610-01-016